글쓰기의 개미지옥

408 words

요즘 생각도 많고 일도 바뻐서 블로그에 글 하나 올리지 않고 있다. 신년에는 글도 더 많이 쓰고 책도 많이 읽으려고 하는데 첫 주에 아무 것도 못하고 지나가고 말았다. 글을 쓰면, 특히 블로그에 글을 올리면 이런 생각이 들거나 이런 이야기를 듣게 된다. 안쓰는 것보다 쓰는 것이 낫다 쓸거면 잘 쓰는 것이 낫다 이 두 생각은 다양한 방식으로 … Continued

첫 도서 번역에서 배운 점

882 words

2016년 들어온 지 얼마 되지 않은 것 같은데 벌써 시간이 이렇게 지났다. 상투적이지만 어째 한해 한해 더 빠르게 지나가는 기분이다. 올해는 바쁘다는 핑계로 경험을 글로 정리하지 못했는데 아무래도 저지른 일이 많다보니 한번에 풀어내기 쉽지 않은 탓도 있는 것 같다. 이상한모임에서도 올해 배운 것이라는 주제로 대림절 달력이 진행되고 있는데 달력에 매일 올라오는 글을 보면서 더 미루지 … Continued

레거시 PHP에서 모던 PHP로 – 뷰 분리하기

먼 길을 가도 그 시작은 첫 발을 내딛는 일에서, 구렁이 담 넘어가듯 모던 PHP 넘어가기 시리즈.
2,362 words

흔히 모던 PHP라고 말하는 현대적인 PHP 개발 방식에 대해 많은 이야기가 있다. 새 방식을 사용하면 협의된 명세를 통해 코드 재사용성을 높이고 패키지를 통해 코드 간 의존성을 낮출 수 있는 등 다른 프로그래밍 언어에서 사용 가능했던 좋은 기능을 PHP에서도 활용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 방식은 과거 PHP 환경에 비해 확실히 개선되었다. 하지만 아무리 좋은 개발 … Continu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