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문 설정 OS의 크롬 웹페이지 한글 깨짐 현상 고치기

214 words

이상하게 집이나 회사에서 한국어 웹사이트를 접속하면 종종 한글이 제대로 표시되지 않는 문제를 겪고 있었다. 사파리에서는 그렇게 동작하지 않는 것 같은데 크롬에서는 자주 깨진 모습으로 나타난다.

증상은 웹페이지에서 한글이 깨진 문자로 나온다는 점이다. 이 문제는 웹폰트를 사용할 때 주로 나타난다. 웹폰트 외에 한글에 대한 fallback 폰트를 직접 지정하지 않은 이상 sans-serif를 넣더라도 기본 폰트가 적용되지 않는다.

예로 시아님의 포스트를 보면 다음처럼 깨진 모습으로 나타난다. 이 포스트는 그래도 본문은 나오고 있지만 본문도 전부 깨지는 경우도 있다.

깨진 한글

해결 방법은 폰트를 지정하면서 웹폰트 뒤에 'apple sd gothic neo', 'nanum gothic'와 같이 국문 폰트도 명시적으로 넣어주면 일단 깨지지 않고 동작한다. 내 블로그의 경우에도 이 방식을 사용하고 있다.

또 다른 해결 방법은 html 요소에 lang 속성을 지정해주는 방법이다.

<html lang="ko">

이러면 fallback을 위한 폰트를 직접 지정하지 않아도 한글이 제대로 출력된다.

이 사실을 발견하고 나서는 블로그에서 깨진 한글을 볼 때마다 lang 속성이 무엇으로 지정되어 있는지 소스를 확인하게 된다. 의외로 github에 올라온 대부분의 정적 블로그가 테마에서 지정한 lang을 그대로 사용하고 있었다. 유독 lang="de"로 지정된 블로그가 많았는데 독일에서 만든 테마를 많이 사용하고 있는걸까.

구글 웹폰트는 최근 unicode-range도 같이 제공하기 때문에 이 영향은 아닐까 확인해봤는데 차이가 없었다.

사실 이 문제를 겪은지 꽤 되었는데 나만 겪고 있는 문제인 것 같기도 하고 통제된 환경에서 제대로 된 재현을 해보지 않았기 때문에 알고만 있었지 따로 정리하지는 않았었다. 게다가 크롬에서만 발생하는 문제기도 해서 정 급하면 사파리로 열어서 봤기 때문에 언젠가 크롬이 고쳐지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일시적인 문제는 아닌 것 같다.

haruair

사소한 이야기를 많이 나누고 싶어하는 해커. 티끌 같은 기술들이 세상을 바꾼다고 믿습니다.

Category : 개발 이야기
Tags: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