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gular의 의존성 주입 이해하기 – @Inject, @Injectable, 토큰과 프로바이더

3,007 words

Todd Motto의 글 Mastering Angular dependency injection with @Inject, @Injectable, tokens and providers를 번역했다. Angular 내에서 의존성 처리를 위해 어떤 과정을 거치는지 내부적인 구조를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었다.


Angular의 의존성 주입 이해하기 – @Inject, @Injectable, 토큰과 프로바이더

Angular의 프로바이더는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는데 있어 핵심적이며 의존성을 주입할 수 있는 다양한 방식을 제공한다. 이 포스트는 @Inject()@Injectable() 데코레이터 뒤에서 일어나는 일을 살펴보고 사용하는 방법을 확인하려고 한다. 그런 후에 토큰과 프로바이더를 이해하고 Angular가 실제로 어떻게 의존성을 찾고 생성하는지 살펴본다. 또한 Ahead-of-Time 소스 코드도 설명할 것이다.

프로바이더 주입하기

Angular는 의존성 주입(DI)를 사용할 때 수많은 마법 같은 일이 일어난다. Angular 1.x에서는 문자열 토큰을 사용해서 세세한 의존성을 처리하는 간단한 접근 방식을 사용했다. 이 방법은 이미 알고 있을 것이다.

function SomeController($scope) {
  // $scope를 사용한다
}
SomeController.$inject = ['$scope'];

DI 어노테이션 처리에 대해 더 자세히 알고 싶다면 예전 포스트를 참고하자.

좋은 접근 방식이지만 한계점이 있었다. 애플리케이션을 만들 때는 다양한 모듈을 만드는 것이 자연스러운 과정이다. 필요에 따라서 기능 모듈이나 라이브러리처럼 외부 모듈을 불러오기도 한다. (예를 들면 ui-router) 다른 모듈이라 하더라도 컨트롤러/서비스 등 동일한 이름을 사용할 수 없고 만약 동일한 이름이 있다면 컴파일 차례에서 충돌이 발생하게 될 것이다. (의존성이 같은 명칭을 갖고 있다면 서로를 덮어 쓰려고 하기 때문에 충돌이 발생한다.)

다행스럽게도 Angular의 새로운 의존성 주입은 완전히 새로 작성했으며 더 강력하고 유연한 방식으로 의존성 주입을 처리한다.

새로운 의존성 주입 방식

서비스(프로바이더)를 컴포넌트/서비스에 주입하려고 한다면 필요로 하는 프로바이더를 생성자에 타입 정의로 작성할 수 있다.

import { Component } from '@angular/core';
import { Http } from '@angular/http';
@Component({
  selector: 'example-component',
  template: '<div>I am a component</div>'
})
class ExampleComponent {
  constructor(private http: Http) {
    // `this.http` 로 Http 프로바이더에 접근 가능.
  }
}

여기서 사용한 타입 정의는 Http (H가 대문자)며 Angular는 자동으로 마법같이 이 서비스를 http에 배정했다.

여기까지만 봐도 상당히 마법같이 동작하는 것을 알 수 있다. 타입 정의는 타입스크립트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기능이다. 이론적으로는 컴파일된 자바스크립트 코드가 브라우저에서 실행되기 전까지는 http가 실제로 어떤 파라미터인지 알 방법이 없다.

tsconfig.json 파일을 살펴보면 emitDecoratorMetadata 값이 true로 설정되어 있다. 타입 파라미터를 컴파일된 자바스크립트 출력물에서 데코레이터로 사용할 수 있도록 메타데이터를 같이 내보내게 된다.

실제로 컴파일된 코드는 어떤 식인지 살펴본다. (읽기 편하도록 ES6의 모듈 불러오는 코드는 그대로 두었다.)

import { Component } from '@angular/core';
import { Http } from '@angular/http';
var ExampleComponent = (function () {
  function ExampleComponent(http) {
    this.http = http;
  }
  return ExampleComponent;
}());
ExampleComponent = __decorate([
  Component({
    selector: 'example-component',
    template: '<div>I am a component</div>'
  }),
  __metadata('design:paramtypes', [Http])
], ExampleComponent);

컴파일된 코드를 보면 @angular/http로 제공된 Http 서비스가 http와 동일하다는 점을 이해하고 있다. 데코레이터로 클래스에 다음처럼 메타데이터를 추가하게 된다.

__metadata('design:paramtypes', [Http])

기본적으로 @Component 데코레이터는 일반 ES5로 변경되었고 추가적인 metadata가 제공되며 __decorate를 통해 배정되고 있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다. 이런 과정으로 Angular는 Http 토큰을 확인한 후 컴포넌트 constructor의 첫 인자로 전달하고 this.http에 배정하게 된다.

function ExampleComponent(http) {
  this.http = http;
}

이 동작 방식은 $inject의 방식과 비슷하다. 하지만 문자열로 처리되던 토큰이 클래스 형태로 다뤄진다는 점에서 다르다. 명명에 의한 충돌이 없고 더 강력하다.

아마도 “토큰”에 대한 컨셉을 들은 적이 있을 것이다. (또는 OpaqueToken) Angular는 이 접근 방법으로 프로바이더를 저장하고 사용한다. 사용하려는 프로바이더를 참조할 때 토큰을 열쇠로 사용하는 것이다. (위 코드에서는 불러온 Http가 프로바이더다.) 하지만 기존 키와는 다르게 개체, 클래스, 문자열 등 어떤 것이든 올 수 있다는 점에서 다르다.

@Inject()

@Inject()는 어디서 사용할 수 있을까? 컴포넌트를 앞서 작성한 방식과는 다르게 다음처럼 작성할 수 있다.

import { Component, Inject } from '@angular/core';
import { Http } from '@angular/http';
@Component({
  selector: 'example-component',
  template: '<div>I am a component</div>'
})
class ExampleComponent {
  constructor(@Inject(Http) private http) {
    // 여기서 `this.http`를 Http 프로바이더로 사용할 수 있음
  }
}

이 코드에서 @Inject는 해당 토큰을 직접 찾아 배정하는 방법이다. 소문자 http 인자 뒤에 타입을 작성하는 방법과는 반대로 말이다.

이 방식은 컴포넌트나 서비스가 많은 의존성을 필요로 할 때 엉망이 될 수 있다. (그리고 엉망이 될 것이다.) Angular에서는 메타데이터를 추가해 의존성을 해결할 수 있기 때문에 대부분의 경우는 @Inject가 필요하지 않다.

OpaqueToken를 사용하는 경우가 유일하게 @Inject를 사용해야 하는 상황이다. 이 경우에는 의존성 주입 프로바이더에서 접근하기 위해 비어 있는 고유 토큰으로 사용할 수 있다.

@Inject를 이 경우에 사용해야 하는 이유는 OpaqueToken을 파라미터의 타입으로 사용할 수 없기 때문이다. 다음처럼 작성하게 되면 동작하지 않을 것이다.

const myToken = new OpaqueToken('myValue');
@Component(...)
class ExampleComponent {
  constructor(private token: myToken) {}
}

myToken은 타입이 아닌 값이다. 즉, 이 경우에는 타입스크립트가 컴파일을 할 수 없다. 하지만 OpaqueToken과 함께 사용할 수 있는 @Inject는 다음처럼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

const myToken = new OpaqueToken('myValue');
@Component(...)
class ExampleComponent {
  constructor(@Inject(myToken) private token) {
    // `token` 프로바이더를 사용할 수 있음
  }
}

여기서 OpaqueToken을 더 깊이 다루지는 않는다. 하지만 주입할 토큰을 수동 처리할 때 필요한 @Inject를 어떻게 사용할 수 있는지 살펴봤다. 어떤 것이든 이제 토큰으로 사용할 수 있을 것이다. 다시 말하면 타입스크립트에서 정의한 “타입”으로 제한하지 않고 사용한다는 뜻이다.

@Injectable()

@Injectable()은 컴포넌트나 서비스에 의존성 주입을 위해 필수적인 데코레이터라는 점은 흔하게 나타나는 잘못된 믿음이다. 실제로는 현재 이슈가 있어서 @Injectable()을 필수로 사용하는 것이지 이 사실은 아마도 변경될 예정이다. (이 변경은 상당히 최신이라 한동안 반영되지 않을 수도 있고 아예 반영되지 않을 수도 있다.)

Angular 데코레이터를 사용하면 꾸며진 클래스(decorated class)를 Angular가 읽을 수 있는 양식의 메타데이터로 보관하게 된다. 이 메타데이터에는 의존성을 어떻게 찾고 주입하는지에 대한 정보가 들어있다.

하지만 Angular 데코레이터를 사용하더라도 Angular가 어떤 방법으로도 필요한 의존성 정보를 찾을 수 없는 클래스가 있다고 생각해보자. 이런 경우에 @Injectable()을 사용해야 한다.

서비스에서 프로바이더를 주입한다면 반드시 @Injectable()을 사용해야 한다. 프로바이더는 추가적인 기능이 없기 때문에 Angular에 필요한 메타데이터가 저장될 수 있도록 지정해야 한다.

즉, 서비스를 다음처럼 작성했다고 가정하자.

export class UserService {
  isAuthenticated(): boolean {
    return true;
  }
}

예로 든 컴포넌트는 어떤 프로바이더도 주입하지 않고 있기 때문에 데코레이터를 사용할 필요가 없다.

하지만 서비스가 의존성(Http)을 포함하고 있다면 다음처럼 작성하게 된다.

import { Http } from '@angular/http';
export class UserService {
  constructor(private http: Http) {}
  isAuthenticated(): Observable<boolean> {
    return this.http.get('/api/user').map((res) => res.json());
  }
}

이 코드는 Http 프로바이더의 메타데이터가 저장되지 않아서 Angular가 제대로 의존성을 해결하지 못할 것이다.

이런 문제는 간단히 @Injectable()로 풀 수 있다.

import { Injectable } from '@angular/core';
import { Http } from '@angular/http';
@Injectable()
export class UserService {
  constructor(private http: Http) {}
  isAuthenticated(): Observable<boolean> {
    return this.http.get('/api/user').map((res) => res.json());
  }
}

이제 Angular는 Http 토큰을 인식하고 http에 무엇을 주입해야 하는지 알게 되었다.

토큰과 의존성 주입

이제 어떻게 Angular가 주입하는지 알았으니 어떻게 의존성을 해결하고 인스턴스로 바꾸는지 배울 수 있다.

프로바이더 등록하기

NgModule 내에 어떻게 전형적인 서비스를 등록하는지 살펴보자.

import { NgModule } from '@angular/core';
import { AuthService } from './auth.service';
@NgModule({
  providers: [
    AuthService
  ]
})
class ExampleModule {}

위 코드는 짧은 문법으로 풀어서 작성하면 다음과 같다.

import { NgModule } from '@angular/core';
import { AuthService } from './auth.service';
@NgModule({
  providers: [
    {
      provide: AuthService,
      useClass: AuthService
    }
  ]
})
class ExampleModule {}

개체 내 provide 프로퍼티는 등록할 프로바이더를 위한 토큰이다. Angular가 AuthService 토큰에 어떤 내용이 있는지 useClass 값을 사용해서 살펴본다는 뜻이다.

이 방식은 장점이 여러가지 있다. 먼저 동일한 class명인 프로바이더가 있더라도 Angular에서 올바른 서비스를 참조하는데 전혀 문제가 없다. 둘째로 토큰이 동일하다면 기존에 존재하는 프로바이더를 다른 프로바이더로 덮어 쓸 수 있다는 점이다.

프로바이더 덮어쓰기

AuthService를 다음처럼 작성했다고 가정하자.

import { Injectable } from '@angular/core';
import { Http } from '@angular/http';
@Injectable()
export class AuthService {
  constructor(private http: Http) {}
  authenticateUser(username: string, password: string): Observable<boolean> {
    // returns true or false
    return this.http.post('/api/auth', { username, password });
  }
  getUsername(): Observable<string> {
    return this.http.post('/api/user');
  }
}

이 서비스를 애플리케이션 전체에 사용하고 있다고 상상해보자. 사용자가 로그인 하기 위한 양식도 만들었다.

import { Component } from '@angular/core';
import { AuthService } from './auth.service';
@Component({
  selector: 'auth-login',
  template: `
    <button (click)="login()">
      Login
    </button>
  `
})
export class LoginComponent {
  constructor(private authService: AuthService) {}
  login() {
    this.authService
      .authenticateUser('toddmotto', 'straightouttacompton')
      .subscribe((status: boolean) => {
        // 사용자가 로그인 후 해야 할 내용 작성
      });
  }
}

이제 사용자명을 표시하기 위해 사용자 정보를 서비스에서 가져와 사용할 수 있다.

@Component({
  selector: 'user-info',
  template: `
    <div>
      You are {% raw %}{{ username }}{% endraw %}!
    </div>
  `
})
class UserInfoComponent implements OnInit {
  username: string;
  constructor(private authService: AuthService) {}
  ngOnInit() {
    this.authService
      .getUsername()
      .subscribe((username: string) => this.username = username);
  }
}

이 내용을 AuthModule라는 이름 아래에 모듈로 묶을 수 있다.

import { NgModule } from '@angular/core';
import { AuthService } from './auth.service';
import { LoginComponent } from './login.component';
import { UserInfoComponent } from './user-info.component';
@NgModule({
  declarations: [
    LoginComponent,
    UserInfoComponent
  ],
  providers: [
    AuthService
  ]
})
export class AuthModule {}

각각의 컴포넌트를 다 뒤져서 새 프로바이더를 참조하도록 변경해야 한다. 토큰을 사용했다면 직접 다 수정하는 대신에 AuthService 토큰에 FacebookAuthService을 대신 사용하도록 얹는 것이 가능하다.

import { NgModule } from '@angular/core';
// totally made up
import { FacebookAuthService } from '@facebook/angular';
import { AuthService } from './auth.service';
import { LoginComponent } from './login.component';
import { UserInfoComponent } from './user-info.component';
@NgModule({
  declarations: [
    LoginComponent,
    UserInfoComponent
  ],
  providers: [
    {
      provide: AuthService,
      useClass: FacebookAuthService
    }
  ]
})
export class AuthModule {}

위 프로바이더 설정을 보면 단순히 useClass 프로퍼티에 다른 값으로 바꾼 것을 볼 수 있다. 이 방법으로 어플리케이션 내에서 AuthService를 사용하는 곳이라면 변경된 프로바이더가 적용된다.

이런 이유로 Angular에 프로바이더를 찾기 위한 용도에서 AuthService를 토큰으로 사용한다. 새로운 클래스인 FacebookAuthService로 교체한 대로 모든 컴포넌트는 이 클래스를 사용하게 될 것이다.

인젝터(injector) 이해하기

여기까지 읽었다면 토큰과 Angular의 의존성 주입 시스템을 이해했을 것이다. 다음 장에서는 더 상세하게 이해하기 위해 Angular에서 컴파일된 AoT 코드 안을 들여다 보려고 한다.

사전 컴파일된 코드

컴파일된 코드를 살펴보기 전에 사전 컴파일된 버전의 코드를 보려고 한다. 사전 컴파일은 무엇일까? 그 코드는 Ahead-of-Time 컴파일 이전에 우리가 작성한 코드다. 기본적으로 우리가 작성한 모든 코드는 사전 컴파일에 해당하며 Angular는 JiT을 사용해 브라우저에서 컴파일을 하는 것이 가능하다. 또는 더 효과적인 접근 방식으로 오프라인에서 컴파일(AoT)을 수행할 수 있다.

이제 어플리케이션을 다 만들었다고 생각하고 아래 NgModule 코드를 확인해보자.

import { NgModule } from '@angular/core';
import { BrowserModule } from '@angular/platform-browser';
import { Routes, RouterModule } from '@angular/router';
import { HttpModule } from '@angular/http';
import { AppComponent } from './app.component';
export const ROUTER_CONFIG: Routes = [
  { path: '', loadChildren: './home/home.module#HomeModule' },
  { path: 'about', loadChildren: './about/about.module#AboutModule' },
  { path: 'contact', loadChildren: './contact/contact.module#ContactModule' }
];
@NgModule({
  imports: [
    BrowserModule,
    HttpModule,
    RouterModule.forRoot(ROUTER_CONFIG),
  ],
  bootstrap: [
    AppComponent
  ],
  declarations: [
    AppComponent
  ]
})
export class AppModule {}

이 코드는 상당히 익숙하다. 루트 컴포넌트와 다른 모듈로 연결하는 몇 라우트가 포함되었다. 이 코드를 Angular가 컴파일 한다면 실제 코드는 어떤 모양일까?

Angular는 VM (가상 머신) 친화적 코드를 생성해서 가능한 한 성능 좋은 코드를 만들어 낸다. 환상적인 일이다. 컴파일된 코드를 열어보고 조금 더 상세하게 알아보자.

AppModuleInjector

Angular는 각 모듈을 위한 인젝터(주입자, injector)를 생성한다. 위 코드에서는 AppModule (데코레이트된 코드)를 사용해서 AppModuleInjector라는 이름의 인젝터를 생성한다.

생성된 AppModuleInjector를 확인해보자.

import { NgModuleInjector } from '@angular/core/src/linker/ng_module_factory';
import { CommonModule } from '@angular/common/src/common_module';
import { ApplicationModule, _localeFactory } from '@angular/core/src/application_module';
import { BrowserModule, errorHandler } from '@angular/platform-browser/src/browser';
import { RouterModule, ROUTER_FORROOT_GUARD } from '@angular/router/src/router_module';
import { NgLocaleLocalization, NgLocalization } from '@angular/common/src/localization';
import { ApplicationInitStatus, APP_INITIALIZER } from '@angular/core/src/application_init';
import { Testability, TestabilityRegistry } from '@angular/core/src/testability/testability';
import { HttpModule } from '@angular/http/src/http_module';
import { ApplicationRef, ApplicationRef_ } from '@angular/core/src/application_ref';
import { BrowserModule } from '@angular/platform-browser/src/browser';
import { Injector } from '@angular/core/src/di/injector';
import { LOCALE_ID } from '@angular/core/src/i18n/tokens';
import { RouterModule, provideForRootGuard } from '@angular/router/src/router_module';
import { Router } from '@angular/router/src/router';
import { NgZone } from '@angular/core/src/zone/ng_zone';
import { Console } from '@angular/core/src/console';
import { ROUTES } from '@angular/router/src/router_config_loader';
import { ErrorHandler } from '@angular/core/src/error_handler';
import { AppModule } from './app.module';
import { AppComponentNgFactory } from './app.component.ngfactory';
class AppModuleInjector extends NgModuleInjector<AppModule> {
  _CommonModule_0: CommonModule;
  _ApplicationModule_1: ApplicationModule;
  _BrowserModule_2: BrowserModule;
  _ROUTER_FORROOT_GUARD_3: any;
  _RouterModule_4: RouterModule;
  _HttpModule_5: HttpModule;
  _AppModule_6: AppModule;
  _ErrorHandler_7: any;
  _ApplicationInitStatus_8: ApplicationInitStatus;
  _Testability_9: Testability;
  _ApplicationRef__10: ApplicationRef_;
  __ApplicationRef_11: any;
  __ROUTES_12: any[];
  constructor(parent: Injector) {
    super(parent, [AppComponentNgFactory], [AppComponentNgFactory]);
  }
  get _ApplicationRef_11(): any {
    if (this.__ApplicationRef_11 == null) {
      this.__ApplicationRef_11 = this._ApplicationRef__10;
    }
    return this.__ApplicationRef_11;
  }
  get _ROUTES_12(): any[] {
    if (this.__ROUTES_12 == null) {
      this.__ROUTES_12 = [[
        {
          path: '', loadChildren: './home/home.module#HomeModule'
        },
        {
          path: 'about', loadChildren: './about/about.module#AboutModule'
        },
        {
          path: 'contact', loadChildren: './contact/contact.module#ContactModule'
        }
      ]];
    }
    return this.__ROUTES_12;
  }
  createInternal(): AppModule {
    this._CommonModule_0 = new CommonModule();
    this._ApplicationModule_1 = new ApplicationModule();
    this._BrowserModule_2 = new BrowserModule(this.parent.get(BrowserModule, (null as any)));
    this._ROUTER_FORROOT_GUARD_3 = provideForRootGuard(this.parent.get(Router, (null as any)));
    this._RouterModule_4 = new RouterModule(this._ROUTER_FORROOT_GUARD_3);
    this._HttpModule_5 = new HttpModule();
    this._AppModule_6 = new AppModule();
    this._ErrorHandler_7 = errorHandler();
    this._ApplicationInitStatus_8 = new ApplicationInitStatus(this.parent.get(APP_INITIALIZER, (null as any)));
    this._Testability_9 = new Testability(this.parent.get(NgZone));
    this._ApplicationRef__10 = new ApplicationRef_(
      this.parent.get(NgZone),
      this.parent.get(Console),
      this,
      this._ErrorHandler_7,
      this,
      this._ApplicationInitStatus_8,
      this.parent.get(TestabilityRegistry, (null as any)),
      this._Testability_9
    );
    return this._AppModule_6;
  }
  getInternal(token: any, notFoundResult: any): any {
    if (token === CommonModule) { return this._CommonModule_0; }
    if (token === ApplicationModule) { return this._ApplicationModule_1; }
    if (token === BrowserModule) { return this._BrowserModule_2; }
    if (token === ROUTER_FORROOT_GUARD) { return this._ROUTER_FORROOT_GUARD_3; }
    if (token === RouterModule) { return this._RouterModule_4; }
    if (token === HttpModule) { return this._HttpModule_5; }
    if (token === AppModule) { return this._AppModule_6; }
    if (token === ErrorHandler) { return this._ErrorHandler_7; }
    if (token === ApplicationInitStatus) { return this._ApplicationInitStatus_8; }
    if (token === Testability) { return this._Testability_9; }
    if (token === ApplicationRef_) { return this._ApplicationRef__10; }
    if (token === ApplicationRef) { return this._ApplicationRef_11; }
    if (token === ROUTES) { return this._ROUTES_12; }
    return notFoundResult;
  }
  destroyInternal(): void {
    this._ApplicationRef__10.ngOnDestroy();
  }
}

코드가 좀 이상하게 보일지 모르지만 (그리고 실제로 생성된 코드는 더 이상하게 보일 것이다) 이 코드에서 무슨 일이 실제로 일어나는지 확인하자.

실제 생성된 코드를 좀 더 읽기 쉽도록 불러오는(import) 부분을 고쳤다. 각 모듈에서는 와일드카드를 사용해서 동일 이름으로 충돌하는 일이 없도록 처리되어 있다.

HttpModule을 불러오는 부분을 보면 알 수 있을 것이다.

import * as import6 from '@angular/http/src/http_module';

이런 접근 방식으로 HttpModule을 직접 참조하는 대신 import6.HttpModule로 사용할 수 있다.

이 생성된 코드에서 살펴봐야 하는 부분은 세 가지다. 클래스에 있는 프로퍼티, 모듈이 어떻게 불려오는지, 그리고 의존성 주입 원리가 어떻게 동작하는지에 대해서다.

AppModuleInjector 프로퍼티

각 프로바이더와 의존성을 처리하기 위해서 AppModuleInjector프로퍼티가 생성되었다.

// ...
class AppModuleInjector extends NgModuleInjector<AppModule> {
  _CommonModule_0: CommonModule;
  _ApplicationModule_1: ApplicationModule;
  _BrowserModule_2: BrowserModule;
  // ...
}

위 코드는 컴파일된 출력의 일부다. 이 클래스에 선언된 세 가지 프로퍼티를 확인해보자.

  • CommonModule
  • ApplicationModule
  • BrowserModule

작성한 모듈에서는 BrowserModule만 사용했는데 CommonModuleApplicationModule은 어디서 온 것일까? 이 정보는 BrowserModule의해 추가된 부분으로 이 모듈을 사용하기 위해 직접 불러올 필요가 없도록 컴파일에 포함되었다.

또한 모듈의 모든 프로퍼티 끝에는 숫자가 붙어 있다. 와일드카드로 모듈을 불러온 것처럼 각 프로바이더 사이에서 나타날 수 있는 명칭으로 인한 잠재적 충돌을 피하기 위한 방법이다.

두 모듈이 동일한 이름의 서비스를 사용한다면 위 설명처럼 숫자를 붙이지 않고서는 같은 이름의 프로퍼티에 저장되어 잠재적인 오류의 원인이 될 것이다.

모듈 불러오기

컴파일을 수행하면 Angular는 각 프로바이더를 불러올 때 직접적인 경로를 사용하기 때문에 코드를 작성할 때는 다음처럼 작성해도 된다.

import { CommonModule } from '@angular/common';

AoT 컴파일된 버전은 다음과 같다.

import * as import5 from '@angular/common/src/common_module';

코드가 컴파일되고 번들로 묶이면 나무 흔들기를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고 각 모듈에서 실제로 사용되는 부분만 포함하는 것이 가능하다.

의존성 주입

각 모듈은 각자의 의존성 주입을 처리하는데 만약 의존성을 찾지 못한다면 찾을 때까지 부모 모듈을 타고 올라간다. 계층을 다 탐색해도 찾지 못하면 그때 오류가 발생한다.

모든 의존성은 토큰을 통해 유일함을 확인하는데 이 접근 방식은 의존성을 등록할 때와 찾을 때 모두 사용된다.

의존성을 주입하는 방법은 createInternal를 사용하는 방법과 프로퍼티의 게터(getter)를 사용하는 방법 두 가지가 있다.

불려오는 모듈이나 밖으로 보내는 모듈은 createInternal과 함께 생성된다. 이 부분은 모듈이 인스턴스로 만들어지는 순간에 실행된다.

다음은 BrowserModuleHttpModule을 사용하는 경우다. 모듈을 사용하면 다음같은 코드가 생성된다.

class AppModuleInjector extends NgModuleInjector<AppModule> {
  _CommonModule_0: CommonModule;
  _ApplicationModule_1: ApplicationModule;
  _BrowserModule_2: BrowserModule;
  _HttpModule_5: HttpModule;
  _AppModule_6: AppModule;
  createInternal(): AppModule {
    this._CommonModule_0 = new CommonModule();
    this._ApplicationModule_1 = new ApplicationModule();
    this._BrowserModule_2 = new BrowserModule(this.parent.get(BrowserModule, (null as any)));
    this._HttpModule_5 = new HttpModule();
    this._AppModule_6 = new AppModule();
    // ...
    return this._AppModule_6;
  }
}

BrowserModule에는 두 외부 모듈인 CommonModuleApplicationModule이 생성되었고 불러온 모듈도 만들어졌다. 또한 실제 모듈인 AppModule도 생성되어 다른 모듈에서도 사용 가능하다.

다른 모든 프로바이더를 위해서는 생성을 한 후에 필요에 따라 클래스의 게터로 주입한다.

언제든 Angular에서 인젝터를 듣는다면 이 인젝터는 모듈에서 생성된 (컴파일된) 코드를 참조한다는 뜻이다.

Angular가 의존성을 확인할 때(예를 들면 constructor를 통해 주입할 때) 모듈 인젝터 속을 보고 찾고 찾지 못했다면 부모 모듈을 추적해서 계속 검색한다. 그래도 존재하지 않는다면 오류가 발생한다.

constructor에 타입 정의를 사용하면 Angular는 이 타입(여기서는 클래스)을 토큰으로 사용해 의존성을 찾는다. 그런 후에 이 토큰은 getInternal로 전달되는데 의존성이 존재한다면 해당 의존성의 인스턴스를 반환하게 된다. 소스 코드를 확인하자.

class AppModuleInjector extends NgModuleInjector<AppModule> {
  // new BrowserModule(this.parent.get(BrowserModule, (null as any)));
  _BrowserModule_2: BrowserModule;
  // new HttpModule()
  _HttpModule_5: HttpModule;
  // new AppModule()
  _AppModule_6: AppModule;
  getInternal(token: any, notFoundResult: any): any {
    if (token === BrowserModule) { return this._BrowserModule_2; }
    if (token === HttpModule) { return this._HttpModule_5; }
    if (token === AppModule) { return this._AppModule_6; }
    return notFoundResult;
  }
}

getInternal 메소드 안을 보면 Angular가 토큰을 단순한 if 문을 사용해서 확인하는 것을 볼 수 있다. 맞는 의존성을 찾는다면 프로바이더를 위해 연관된 프로퍼티를 반환하게 된다.

반면 notFoundResult를 반환하면 getInternal 메소드는 사용하지 않는다. Angular에서 필요한 의존성을 찾는 동안에 notFoundResultnull이 된다. 최상위 모듈까지 훑어도 의존성을 찾지 못했다면 오류가 발생한다.

정리하며

이 글이 @Inject@Injectable, 토큰과 프로바이더, 그리고 Angular가 AoT 컴파일을 통해 VM 친화적인 코드를 생성하는지에 대해 더 깊이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