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트 리프레시

지금의 마이크로소프트는 이전의 MS가 보여줬던 모습과는 확연히 다르다. 오픈소스로 공개하는 많은 결과물과 다양하면서도 견고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클라우드, 유기적으로 통합된 프로덕트는 커다랗고 정적인 회사라는 내 생각의 틀을 바꿨다. MS의 CEO로 사티아 나델라가 선임된 날을 기억한다. 그 날 이후 달라진 MS를 보면서 단순히 CEO의 차이로 이렇게 체질을 바꿀 수 있는 것일까 하고 그동안 생각했었다. 사티아 나델라의 책 <히트 리프레시>를 읽으면서 지금의 MS이 되기까지의 과정을 엿볼 수 있었다.

조직이 어떻게 생각하고 행동할지를 문화가 결정한다고 하지만 문화의 틀을 빚는 주체는 개인이다.

책은 사티아 나델라의 이야기로 시작해 CEO가 되기까지 어떤 삶을 살았고 어떤 역할을 맡았는지 설명한다. 그리고 미래에는 어떤 기술이 주목받고 그 변화의 중심이 되려면 어떤 비전을 갖고 준비해야 하는지 풀어간다. 사티아의 독특한 이력도 흥미로웠고, CEO가 되기 전에는 클라우드 부문에서 Azure를 만드는 과정, CEO가 된 이후에 체질을 바꾸기 위한 과정도 인상적이었다. 책 전체에서 강조된 “공감”이라는 키워드를 조직에 녹이기 위해 어떤 일을 했는지 잘 설명하고 있다.

어떻게 해야 우리 기술로 우리 정체성에 말을 걸고 우리 사용자에게 유일무이한 가치를 부여할 수 있을까?

지금까지 내가 해왔던 일을 생각해보면 기술의 끝단에 서서 기술을 비지니스에 녹이고 사용자에게 제공하는 역할을 해왔다. 이 책에서 언급한 변화 앞에서는 어떤 역할을 하는 사람이 되어야 하나 고민된다. 일반 사용자를 대상으로 하는 도구를 만드는 일도 즐거운 일이지만 기술적 깊이가 있는 일은 아직 안해봐서 그런지 해보고 싶은 마음이 크다. 나는 어떤 역할로 어떤 위치에서 무슨 일을 해야 하는가 끊임없이 되물어보게 한다.

사람이든 조직이든 사회든 스스로 새로고침을 해야 하는 순간이 찾아온다. 그 순간이 오면 다시 열정을 불러일으키고 새로운 마음으로 목표를 재설정하고 치열하게 고민해야 한다.

무슨 일을 해야하나 생각을 오래 해온 탓에 그저 관성적인 고민이 아닌가 싶기도 했다. 치열하게 고민한다는 말이 울렸다. 새로고침을 해야 하는 순간이 왔다.

사람들이 변화에 저항하는 근본적인 이유는 미지에 대한 두려움 때문이다. 정말 중요하지만 확실한 답이 없는 질문은 사람들을 두렵게 한다.

앞으로 무슨 일을 해야 하는가, 이 질문은 늘 두렵다. 본문에서는 이 질문을 마이크로소프트에 던졌다. 서버 중심의 환경에서 클라우드로 나아가기 위해 두려운 질문을 마다하지 않았다. 또한 책에서는 미래를 대비하기 위한 기술로 인공지능, 증강현실 그리고 양자 컴퓨팅을 꼽았다. 이런 기술을 사용한 서비스가 하루가 다르게 나오고 있고 삶을 변화하고 있다. 나는 이런 질문에 어떻게 답할 것인가.

책을 읽은 후에도 여러 번 뒤적이게 된다. 고민이 많은, 지금의 나에게 답을 바로 주는 것은 아니지만 고민을 어떤 방향성과 동력을 갖고 해야하는지 알려주고 있다. 남은 한 해도 여러가지 변화가 있을 예정인데 고민 속에서도 하나씩 잘 해결해가고 싶다.

Published by

haruair

사소한 이야기를 많이 나누고 싶어하는 해커. 티끌 같은 기술들이 세상을 바꾼다고 믿습니다.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