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실 이사

😢 이 페이지는 다음 주소로 변경될 예정입니다.

사무실 이사를 했다.

좁은 사무실 내에 인원이 많아지다보니 무질서한 커뮤니케이션 또한 잦아져 온전히 업무에 집중하기 어렵다는 판단 하에 사무실을 분리하기로 결정했다.

제주큐브 사무실 이사 전 모습

비도 오고 그래서 이사하기에 좋은 날씨는 아니었지만 짐을 내릴 땐 날씨가 괜찮아 다행이었다. 원래 카페를 운영하고자 했던 장소라서 인테리어가 이미 되어 있어 마치 카페와 같은 분위기의 사무실이 되었다. 단점은 지하라는 점.1

이전 사무실에서 대표님의 개발 정책은 거의 애자일에 가까웠다. 매일 아침 회의와 함께 누구든지 의견을 개진할 수 있도록 유도하는 분위기, 그 흐름이 끊기지 않도록 오픈된 공간, 그 연장선에서 개발자와 클라이언트가 직접 대면해 당일 모든 수정을 끝내는 유지보수 정책은 고객들에게 강한 인상으로 남게 되었고 그 방식 자체가 회사의 마케팅 방식 중 하나로 자리를 잡았다.

물론 이 정책은 프로그래머, 디자이너, 플래셔, 퍼블리셔가 각각 한 명일 때 유효한 방식이었고 인원수가 늘어감에 따라 (또는 직책의 수가 늘어남에 따라) 여러가지 문제가 나타났다. 예로, 해당 유지보수 내용이 하위 직책의 인원에 떠넘기기 식으로 넘어오기도 하고, 퇴직자의 공백을 모든 직원이 책임 회피를 하는 등의 문제2도 발생하기도 했다. 중간 관리자의 부재의 문제도 있었지만 규모가 커지면 큰 규모에 맞는 프로세스를 구축하거나 부분별로 나눠 소규모를 지속적으로 유지하는 등의 방법으로 해소하는게 바람직하지 않았나 생각이 든다.

개발자에게 어떤 공간이, 어떤 인원이 가장 효율 높고 불편함이 없을까. 환경적인 요소, 제도적인 요소 등 다각적으로 고민해봐야 한다.


  1. 지하에 사무실을 구해서는 안된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2. 어쩌면 당연한 문제. 

오픈소스 쓰셨던데 그러고도 개발자입니까?

😢 이 페이지는 다음 주소로 변경될 예정입니다.

한 달 여 프로젝트를 맡아 개발했던 웹사이트가 있었다. 회사에서 투입된 인력으로도 상당한 규모의 프로젝트였고 나는 개발 담당자로 개발 미팅도 내 주도 하에 이루어졌다. 개발이 완료되어 최종 납품하는 순간에 클라이언트는 기획 전반의 변경을 요구하였고 그에 따른 금액적 소요는 모두 자신이 부담하겠다고 말했다. 유지보수 계약에 따라 꾸준히 오는 수정사항에 대해 모두 처리해주고 있었으며 기획의 변경으로 발생하는 내용에 대해서는 추가 금액을 청구했는데 해당 금액이 크다고 느꼈나보다. 그래서 다른 업체를 알아보고는 그쪽이 우리가 청구한 부분에 반도 안되는 가격에 처리해주겠다고 해서 그쪽으로 유지보수를 옮기겠다고 해 사실상 우리 회사와의 관계는 끝을 맺었다.

클라이언트가 요구하는 부분은 수정 요구를 했을 때 바로 처리되었으면 하는 부분이었는데 회사의 일정도 있고 그에 따라 조율되는 부분을 이해해주지 않았다. 그래서 떠나는 거라면 납득을 안할 수가 없다. 그정도의 기획과 개발이 들어가는 사이트라면 자체적인 개발진을 꾸려야  했던 수준이었다.

어제 그 클라이언트에게서 전화가 왔다. 개발이 안된 부분이 있다고 성질을 내더라. 들어보니 무슨 sms 발송과 관련된 부분이 개발되지 않았다고. 우리가 사용하는 솔루션에 기본적으로 들어있는 부분에다 회원가입 시 문자인증 등의 내용이 있어 모듈은 모두 탑재되어 있는 상황이었다. 기획의 변경으로 탑재할 위치가 달라져야 했었던 내용이라 그 기획대로 변경할 때 같이 적용해주면 되는 부분이었다. 그런데 대뜸 전화와서 하는 말이 기능이 개발되지 않았다고 하니 황당했다. 어처구니가 없지만 설명하다보니 그쪽 개발자인가 전화를 바꿔주었는데 나를 바로 긁었다. 대뜸 높은 사람을 바꾸란다. 왜냐고 하니까 내가 자기 설명을 못알아듣는 것 같단다. 내가 개발담당자라고 하니까 개발한 사람이 왜 말을 못알아듣냐고 한다. 그러고서 하는 말이 가관이었다.

이거 보니까 그누보드 오픈소스로 만드셨네요. 오픈소스로 개발하는 개발자도 개발자라고 할 수 있습니까?

그 얘기 듣고 욱해서 뭐라 할까 하다가 그냥 대표님한테 전화를 넘겼다. 하루가 지나니 전후상황 다 잊혀지고 그 말만 계속 머릿속을 맴돌고 있다. 나도 개발자일까? 오픈소스를 활용하고 있으면 개발자가 아니란 걸까? 사실 더 따지고 들지 못하고 욱한 것은 아직 내가 그릇이 작은 탓도 있고, 어쩌면 마음 한 켠에 내가 아직 학문적인 기반이 얕은 개발을 하고 있다는 부분이 마음에 걸렸기 때문인지도 모르겠다.

자성의 시간은 이쯤으로 하고. 오픈소스는 개발자에게 어떤 의미일까?

덧. 오픈소스로 개발한다고 개발자가 아니라고 하는 그 사람은 도대체 뭘 어떻게 개발하고 있는지 궁금하다. 그 사람은 개발자라서 O/S도 직접 개발해서 컴퓨터를 하고 있을지도 모를 일이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