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미널에서 트위터하기 rainbowstream

😢 이 페이지는 다음 주소로 변경될 예정입니다.

터미널에서 사용할 수 있는 트위터 클라이언트는 상당히 많은 편이다. 이전까지 node-tweet-cli를 사용하고 있었는데 스트림도 지원하고 간단하게 트윗을 하기엔 편했지만 멘션에 답하는 기능이 없어서 여간 불편했었다. 그러던 중에 rainbowstream을 보고 나서 한 눈에 반해 바로 옮겨타게 되었다.

이 클라이언트는 현존하는 어떤 클라이언트보다 가장 힙스터스러운 트위터 환경을 구축해준다. 쇼케이스 보면 반하지 않을 수 없다.

이 툴은 pip를 통해서 설치할 수 있다. 전역 설치를 하고 싶다면 그냥 설치하면 된다.

# 그냥... 설치
$ sudo pip install rainbowstream

설치 가이드에서는 venv를 사용하길 권장하고 있다.

# venv 설치
$ virtualenv venv
$ source venv/bin/activate
$ pip install rainbowstream

파이썬이 없거나 환경이 필요한 경우라면 리포지터리를 참고해서 설치하자.

처음으로 실행하면 트위터의 토큰을 발행하기 위한 로그인 창이 뜬다. 토큰을 발행해서 숫자를 집어 넣으면 그때부터 사용 가능하다.

트윗 작성은 t <내용>으로 할 수 있으며 h를 입력하면 도움말 전체를 확인할 수 있다. 가장 마음에 드는 부분은 아예 쉘처럼 동작한다는 점인데 실행하는 순간부터 스트림을 시작하고 매 스트림되는 메시지마다 id를 부여해서 rep <id> <내용> 식으로 멘션에 대한 응답도 쉽게 작성할 수 있다. 스트림은 p, r로 멈추고 다시 시작하는 것도 가능하다. 쉘 종료는 q로 가능하다.

이렇게까지 트위터 해야하냐고 그만 물어보세요…

심지어 테마도 지원하니 취향에 맞게 컬러 스킴도 지정해보자. theme으로 사용 가능한 테마 목록을 확인하고 theme <테마명>으로 변경할 수 있다.

tmux와 함께 사용한다면 타임라인과의 분리불안을 해소하는 것과 동시에 본업(?)을 지속할 수 있는 환경을 구성할 수 있으니 tmux를 필히 사용하자.

터미널에서 구글 검색하기 googler

😢 이 페이지는 다음 주소로 변경될 예정입니다.

구글 검색을 위해서 파이어폭스를 켜며 문득, ‘그냥 터미널에서 구글 검색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라는 생각이 들어서 검색해봤더니 역시 멋진 분이 googler라는 도구를 멋지게 만들어서 공유하고 있었다.

googler는 파이썬으로 작성되어 있어서 파이썬이 기본적으로 필요하다. OS X나 Linux 환경 대부분은 기본적으로 설치되어 있는 버전과 함께 잘 구동된다.

OS X 환경에서 Homebrew를 사용하고 있다면 brew로 쉽게 설치할 수 있다. 최근에 추가된 패키지라서 brew update가 필요할 수도 있다.

$ brew install googler

Linux 환경에서는 Homebrew Folk인 Linuxbrew를 사용해서 설치할 수 있다. 하지만 내 lubuntu 환경은 그렇게 공간이 넉넉한 편이 아니라서 git 리포지터리를 통해 바로 설치했다.

$ git clone https://github.com/jarun/googler/
$ cd googler
$ sudo make install

검색은 간단하다. googler <검색어>로 검색할 수 있는데 그 외 플래그 등 옵션은 googler를 입력하면 확인할 수 있다. 검색 결과에서 다음 검색 결과를 확인하는 것도 가능하며 열고 싶은 페이지의 숫자를 입력하면 웹브라우저로 열어준다.

how to use googler
구글 검색 결과를 아름답게 확인할 수 있다.

이제 구글 검색도 힙하게 터미널에서 하자!

Dell Inspiron 11 3000 한 달 사용기

😢 이 페이지는 다음 주소로 변경될 예정입니다.

지난 달 노트북을 구입하고 매일 들고 다니면서 유용하게 사용하고 있어 간단하게 사용기를 남겨본다. 4월이면 애플이 새로운 맥북을 내놓을 거라는 이야기가 계속 있어서 노트북을 구입하지 말고 기다려야 하나 고민했었다. 하지만 당장에 해야 할 일이 워낙에 많았던 터라 노트북이 필요했었는데 그렇다고 큰 돈 안쓰고 저렴한 노트북으로 알아보다가 구입하게 된 것이 Dell Inspiron 11 3000이다.

장점

배터리가 엄청 오래간다. 들고 다니면서 하루 1시간 정도 사용하는데 일주일에 한 번 정도 충전한다. 사양이 낮은 것인지 배터리 효율이 좋은 것인지는 모르겠다.

소음이 없다. 이건 팬이 달려 있지도 않을 뿐더러 스토리지가 메모리타입이기 때문에 별도의 팬이 필요하지 않은 것 같다. 다만 좀 과하게 사용하면(= 파이어폭스 창 2개 켜고 터미널 열면) 발열이 좀 있는 편이다. 팜레스트나 키보드보다는 노트북의 하판이 뜨거워지는 편이라서 그렇게 뜨거운걸 느끼진 못하지만 아마 더 많은 연산을 하면 키보드쪽도 뜨거워질 것 같다.

키보드가 준수한 편이다. 키감도 괜찮은 편이고 실제 키보드보다 사이즈가 작아지면 의례 레이아웃을 이상하게 만들거나 키 배치를 어색하게 만들어서 불편하기 마련인데 작은 사이즈에도 불편함이 거의 없는 편이고 방향키 레이아웃도 여유가 있어서 편하다. 키감은 펜타그래프 치고는 좀 얕게 느껴지지만 질이 꽤 좋다. 이런 키보드에서는 메타키를 Fn 조합으로 많이 제공하는데 Delete나 Insert는 일반 키로 설정되어 있어서 특히 마음에 들었다.

단점

모니터 시야각이 좀 심하다. 이건 TN 패널의 고질적인 문제라고 하는데 충분히 밝은 곳이 아니면 이상하게 눈이 쉽게 피곤해지는 느낌이다. 이 노트북에서 하는 작업이 코드를 작성하거나 이미지를 봐야 하는 작업이 아니라 대부분 터미널에서 글쓰고 일기쓰는 정도 일만 하고 있기 때문에 크게 민감하게 생각하고 있진 않지만 만약 그런 작업이 필요하다면 별로 추천하고 싶지 않다. 아쉽게도 이 가격대의 노트북에서 TN 안쓰는 경우를 찾기가 힘들다.

흰지가 조금 불안한 편이다. 무릎에 놓고 사용하기에는 모니터 각도가 충분하게 젖혀지지 않는데다가 약간 힘을 주면 흰지와 모니터 사이가 벌어지는 것을 볼 수 있다. 출퇴근하면서 사용할 때 다른 사람이 내리다가 가방 같은 것으로 모니터를 치면 이게 부러지거나 할 것 같아 불안하다. 그렇다고 아주 헐렁하거나 톡 쳐도 부서질 것 같은 내구성인 것은 아니다.

저가형 노트북 답게 트랙패드가 좋지 않다. 염가 노트북에서 투 핑거 휠까지 지원한다는 것이 놀랍긴 하지만 작은 키보드를 사용해서 입력하다보면 손뼘에 닿아 커서가 이동해버릴 때가 있다. linux에서 키보드 입력 중에 트랙패드 입력 차단하는 설정이 있어서 설정을 해뒀었는데 막상 커서를 사용하게 될 때는 불편함이 있어서 그냥 익숙해지기로 했다. 필요할 때는 민감하게 반응 안하고 필요하지 않을 때는 너무 민감해서 참 친해지기 어렵다.

그 외에는

그 외 짧은 코멘트는 다음과 같다.

  • Windows 10은 생각보다 무거워서 lubuntu를 설치했는데 만족하고 있다.
  • 무게는 적당하다. 무겁다고 생각해본 적은 없다.
  • 플라스틱이라 모서리가 깨질까 걱정이 되긴 한다.
  • HDMI 포트가 있는데 쓸 일이 아직 없어서 잘 모르겠다.
  • 마이크로SD를 지원한다. dropbox가 안되는 상황에서 백업용으로 사용하고 있다.

추천한다면

  • 리눅스 설치해서 터미널만 써도 상관 없는 사람
  • 간단한 웹서핑, 글만 쓰면 되는 사람
  • 300불 예산 언저리에서 구입해야 하는 사람
  • 노트북 소음이 싫은 사람
  • 충전 자주 하는 귀찮음이 싫은 사람
  • 데스크탑이나 다른 중요한 일을 처리할 수 있는 컴퓨터가 있는 사람
  • 심심한 사람

추천 안한다면

  • 조금 사양 높은 게임 해야하는 사람 (에뮬 게임이라면 뭐…)
  • 메인 노트북으로 사용해야 하는 사람
  • 탭 3개 이상 켜고 인터넷 하는 사람
  • 윈도만 써야 하는 사람 (XP 같은거 설치하면 빠를지도)
  • 좋은 디스플레이가 필요한 사람
  • 예산을 늘릴 수 있는 사람

지금까지 사용한 경험으로는 충분히 본전을 뽑을 것 같은 기분이 든다. 터미널에도 점점 친해지고 있고 웹브라우저 없이도 사는 방법을 배우고 있다. (뭔가 이상하지만) 새 맥북이 나오더라도 당분간은 이 노트북으로 계속 지내게 될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