팡팡 터지는 맛이 있는 퍼즐게임 – Rise of Blobs

😢 이 페이지는 다음 주소로 변경될 예정입니다.

Rise of Blobs

한국 다녀오기 전후로 계속 바뻐서 한동안 새로운 일을 벌리지 않기도 했지만 사실 잡다한 생각이 너무 많아 게임을 그닥 하질 않았다. 이 게임도 커뮤니티서 얘기가 나오길래 이전에 받아두고 공항에서 Boarding 대기하다가 처음으로 실행해봤는데 왠걸 너무 재미있었다. 게다가 최근 UI가 대폭 변경됨으로 아이템 구입 등 다양한 메뉴가 더욱 직관적이고 쉽게 변화했다. 이전 상점의 Depth와 UI로는 분명 수익도 별로 없었을 것 같단 생각이 들 만큼 조잡하고 복잡했었다.

이전까지는 무얼 눌러야 시작할지 모를 정도로 복잡했는데 훨씬 깔끔해졌다
이전까지는 무얼 눌러야 시작할지 모를 정도로 복잡했는데 훨씬 깔끔해졌다

다양한 게임 모드를 지원하는데 처음 시작하면 단계별로 몇번씩 해야하는 횟수를 채워야 다른 모드를 진행할 수 있다. Timed나 Skull 같은 어려운 모드도 존재하는데 게임 하면서 스트레스 받기 싫으므로(?) Cupcake 모드를 주로 하는 편이다. 이전까지만 해도 위 화면에 Shop이니 뭐니 우겨넣어진 상태여서 참 북적북적한 화면이었는데 참 바람직하게 개선되었다.

여러가지 게임 모드가 있는데 Auto로 표시된 것은 과일을 내리자마자 자동으로 터진다.
여러가지 게임 모드가 있는데 Auto로 표시된 것은 과일을 내리자마자 자동으로 터진다.

위에서 과일을 던지면 색이 맞는 Blob에 놓아 터뜨려 진행하는 방식이다. 테트리스와 같이 칸을 가득 채워 버리면 게임이 끝나는 형태로 기둥에 눈금이 있어 반대방향이 높게 쌓이더라도 쉽게 알 수 있다. 몇차례 하면 Wave가 증가하며 속도가 빨라지는 전형적인 블럭 퍼즐게임인데 속도가 빨라지는 게임에 특히 약한 내 경우에도 두어개 놓칠 뿐 할만한 속도까지만 빨라진다.

만약 과일과 Blob의 색이 다른 경우 처치 곤란이 될 때가 있는데 같은 과일을 3개 쌓으면 그것도 터진다. 횡으로는 안터지므로 옆으로 쌓는 일은 하지 말자. 그리고 이게 위로만 쌓는 형태라서 생각보다 콤보를 만들어내기 힘든데 (사실 콤보에 혜택은 전혀 없다. 하지만 콤보로 터뜨리면 뭔가 뿌듯해져…) 한칸 떨어진 Blob 사이에 같은 색 과일을 넣어 연결하는 식으로도 플레이 가능하다. 다양한 아이템도 있으니 아이템을 활용하면 더 화려한 플레이가 가능해진다.

모아서 한방에 터질 때 그 느낌은 스냅샷으로 담아지질 않는다!
모아서 한방에 터질 때 그 느낌은 스냅샷으로 담아지질 않는다!

게임 중에 사용할 수 있는 여러가지 아이템들이 있지만 내 경우에는 과일 내리는데 정신 없어서 아이템을 제대로 써본 적이 없다. 매일 지급하는 아이템도 있고 코인으로 구입할 수도 있다. 요즘은 흔해졌지만 일종의 퀘스트로 미션도 있어서 미션 수행하면 혜택을 준다.

SNS 등록해서 친구와 등록하고 이런 부분도 다 있긴 있다. Social Notification 노이로제에 걸린 사람들이 과연 이런 기능들을 활성화 하고 사용하고 있을지 모르겠지만… 근래 페이스북이나 트위터에서 이런 게임 알림을 본지 정말 오래된듯 싶다. 여튼 주변 사람들과의 경쟁도 좋지만 과거 오락실에 High Score처럼 명예의 전당도 좀 남겨줬으면 좋겠다.

플레이 시간에 비해 보상이 적다..
플레이 시간에 비해 보상이 적다…

속도 제한이 있는 퍼즐 게임은 속도가 빨라지기도 하고 잘못 놓으면 스트레스를 받는 편이라 잘 안하는 편이지만 그런 스트레스도 덜하고 Blob이 줄줄이 터지면 화려한 음향 효과와 함께 답답한 감정도 한방에 날리는 재미가 있다. 가끔 단판으로 해야지 붙여놓고 한번 더 한번 더 게임을 진행했다가 시간 워프할 수 있으므로 주의할 것. 편의를 위해 앱 링크를 남기는데… 이러니 진짜 광고같은 기분이 난다 -_-

Apple Appstore / Android Appstore

좋은 글을 읽기 위한 여정 feat. 아이패드 RSS 앱

😢 이 페이지는 다음 주소로 변경될 예정입니다.

좋은 글을 보관해두고 읽기 위해 간단한 스크랩 도구를 만들어 사용해 왔는데 스크랩 하는 시간이 의외로 많이 들어서 그동안 스크랩 한 기록을 리뷰해 그 사이트를 모두 google reader에 등록을 했다. 맨 처음 rss를 사용하기 시작하면 무엇을, 어디를 추가해야 할 지 막막한 편이라 잘 사용하지 않았었다. 하지만 이번 기회로 옮기며 그간 스크랩 한 블로그를 살펴보니 앞으로 어떤 블로그를 등록하면 될지 대략적인 원칙도 세울 수 있었다.

스크랩 도구를 만들기 전에 에버노트로 비슷하게 사용하는 분들이 많아 사용해보려 했는데 스크랩 하는 자체에 시간이 너무 많이 소요되어 에버노트로는 내 상황에 맞지 않다는 결론을 내렸다. 에버노트 잘 활용하시는 분들 정말 부럽다. 나에겐 너무 복잡한듯.

스크랩 도구를 만들어 쓴 가장 큰 이유는 아이패드에서 오프라인 rss 리더로 사용할만한 앱이 없었기 때문이다. 대신 아이패드에 내장되어 있던 이메일은 오프라인에서도 읽을 수 있고 또한 그냥 흘려보내는 글이 아니라 메일함에 보관할 수 있어 다시 찾아보게 될 때 메일함을 검색하기만 하면 되었었다. 특히 gmail의 메일함 검색 기능은 환상적인 수준이다. 앞서 언급했던 소비되는 시간의 문제가 딱히 없었더라면 지금도 적극적으로 스크랩 도구를 사용하고 있었을 것이다. 지금도 필요에 따라 사용하고 있다.

그래서 이번엔 꼭 구입 해서라도 찾는다는 심정으로 앱스토어와 각 리뷰를 돌아본 결과 feedler Pro로 선정, 구입해 사용하고 있었다. 장점은 온라인에서 싱크를 하면 rss의 이미지까지 저장해줘서 오프라인에서도 완벽하게 보여준다는 점이었다. 단점은 앱이 안이쁘다(?)는 점과 싱크하는 중 뭔가 불안한 모습을 보여준다는 점, 저장이 100건 이상 되지 않는다는 점이다.

도마 위에 올린 두가지 앱 Feedler Pro and Mobile RSS
도마 위에 올린 두가지 앱 Feedler Pro and Mobile RSS

다른건 그냥 그려려니 하겠는데 저장이 100건만 되는 부분은 좀 문제가 있다. 각 피드별로 100건씩 저장되는 것이 아니라 전체 피드에서 최근 100건만 저장되기 때문에 뉴스같은 피드(내 경우는 techneedletechIT!)가 있으면 그 최근 100건의 절반 이상이 뉴스만 담겨 있고 정작 읽고 싶은 글은 싱크되지 않는 경우가 몇번 있었다. 글에는 꼭 읽어야 할 글이 있고 (작성자에게는 좀 미안하지만) 읽지 않아도 무관한 글이 있는데 rss 는 무조건 시간순으로 정렬하기 때문에 그 무게감이 리더에서 반영되질 않는다. 특히 지금과 같이 정보가 범람하는 상황에서는 더더욱 취향에 맞게 큐레이션 해주는 서비스가 필요한데 아직까지 그런 수준의 큐레이션 서비스는 없는 것 같아 아쉽다. 이건 다른 글에서 다시 적어보기로 하고.

레티나에 대응하...지만 기본 UI라서 쉽게 된건지도.
레티나에 대응하…지만 기본 UI라서 쉽게 된건지도.

그러던 중 지인의 블로그에서 MobileRSS를 보게 되었고 때마침 무료로 내려받을 수 있어 내려받았는데 만족하는 편이다. 장점은 이쁘다. 아쉽게도 아직 레티나를 지원하지 않아 도트가 튀는 미려함(?)을 보여주고 있지만 차후에 개선 되지 않을까. 일단 앞서 언급했던 feedler의 가장 큰 문제였던 시간순 100건의 문제는 없었다. 각 피드별로 싱크가 되어 볼 수 있다는 장점.

이름은 없어보이는데 디자인은 있어보인다!
이름은 없어보이는데 디자인은 있어보인다!

단점은 싱크가 덜 된 것인지 목록엔 나오는데 누르면 잠시 본문이 보였다가 렌더링 실패 문구가 나온다. 한두건이면 싱크가 잘못되었나 하겠는데 상당히 많은 편에 왜 이런 문제가 발생하는지 일말의 단서를 주지 않는다. 이게 가장 아쉬운 부분이다.

렌더링 실패 문구. 잠깐 정보가 떴다가 이렇게 화면이 나온다.
렌더링 실패 문구. 잠깐 정보가 떴다가 이렇게 화면이 나온다.

오프라인에서도 잘 되고 오래된 글도 읽을 수 있는, 게다가 좀 이쁜 Rss reader 앱이 분명 있을 것 같은데 영 찾질 못하고 있어서 아쉽다. (제목은 거창한데 내용은 실속이 없다;;)


2013/02/01 추가

Mobile RSS, 오프라인도 완벽하게 지원한다. 알고보니 내가 싱크하는 인터넷 환경이 불완전했었다. 현재 회사에서 쓰는 공유기의 버퍼가 용량이 작아 무선 기기가 많아지면 가끔 끊어지는데 그 끊어지는 순간 이미지를 다 내려받지 못했는데 다 받은 것으로 처리가 되서 위와 같은 렌더링 실패가 나는 것이었다.

또한 각 피드별로 100건씩 설정을 해놨더니 등록된 모든 블로그에서 100건을 처음 init하는데 시간이 어마어마하게 걸리는거라 싱크가 완전히 종료될 때까지 시간이 상당히 오래 걸렸던 것. 50건으로 줄이니 업데이트도 잘 되고 내용도 잘 나왔다.

잘 모르고 깐(?) Mobile RSS에게 심심한 사과를 드리며 강력하게 Mobile RSS를 추천해드립니다.

새해에는 할일을 차곡차곡 Any.DO

😢 이 페이지는 다음 주소로 변경될 예정입니다.

늘 일정을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는 없을까 고민을 하는 편이라서 수첩도 활용해보고 여러 앱들을 살펴 왔지만 꾸준히 사용하기가 쉽질 않았다. 하지만 그 와중에도 가장 많이 사용하고 있는 앱이 두가지가 있는데 AK Notepad와 Any.DO 가 바로 그것.

전자는 옵티머스큐를 사용할 때부터 사용해온 심플한 메모 앱인데 글의 초고, 해야 할 일, 아이디어 노트로 손색이 없을 정도로 가볍고 빠르다. 이 글은 후자에 대한 리뷰니 노트앱 소개는 이정도로 하고…

사실 Any.DO도 옵티머스큐에서 설치해 사용해본 적이 있지만 낮은 해상도와 성능에서는 사용하기 불편할 정도로 퍼포먼스가 떨어져서 몇번 쓰다 말았는데 넥서스4로 기기를 변경하고 나서는 부지런히 쓸 수 있게 되었다.

Any.DO는 단순하게 구성되어 있다. 할 일을 기록하는 것이 전부. 등록 후에 순서를 드래그해 변경하거나 다시 알려줄 일자를 지정하면 알아서 정렬이 된다. 일에 대해 카테고리도 정해 카테고리별로 정렬해 볼 수 있지만 내 경우에는 일자별로 처리하는 걸 선호해 일자별로 정리한다.

등록도 간편하고 완료 처리도 간편하다

완료된 항목에 대해서는 해당 항목을 좌측에서 우측으로 그으면 완료로 처리되고 기기를 흔들면 완료 항목을 완료함으로 이동시킬 수 있다. 완료함은 환경설정에 들어가서 확인할 수 있다.

안드로이드에는 Jorte가 일정 관리 도구에서 독보적인(?) 존재감을 가지고 있고 내 경우에도 설치하여 사용하고 있다. 달력을 확인해야 할 때가 있는 경우 쓰는 편인데 기능이 많고 새로운 일정을 추가할 때 복잡해서 달력에 표시해야만 하는 이벤트나 반복적인 일 아니라면 거의 사용하지 않게 된다. 특히 Todo 식으로 처리되어야 하는 일은 구글 캘린더와 동기화가 됨에도 불구, 이상하게 불편하다고 느껴져서 잘 사용하지 않게 된다.

항목을 우측으로 밀면 선이 그어지며 완료 처리되고 흔들면 완료 항목을 없엘 수 있다.

Any.DO도 멀티플랫폼을 지원하는데 사이트를 열어 작성하거나 하면 작업의 흐름이 깨질 수 있으므로 스마트폰으로 작성하는 편이다. 또한 하나의 도구를 동일한 용도로 사용하는 것이 좀 더 손쉽게 습관을 만드는 방법이라 생각하고 그렇게 실천하고 있다. 크롬 확장이나 앱, 웹사이트 등 다양하게 사용할 수 있다.

이와 같은 Todo앱은 이미 시중에 많은 편인데 가장 직관적이고 단순한 UI를 가지고 있다. 특히 리마인더 설정은 이 앱에서 가장 편리한 부분이다.

리마인더 일자와 시간을 정하는 화면인데 여태 봐온 수많은 앱 중 가장 편리한 Datepicker를 제공한다.

올해는 이와 같은 Todo 앱을 통해 작은 일부터 하나씩 차곡차곡 처리해 시간을 잘 활용하는 해가 되었으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