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ll Latitude E7240 디스플레이 교체기

😢 이 페이지는 다음 주소로 변경될 예정입니다.

얼마 전에 중고 Dell Latitude E7240을 100달러 주고 구입했었다. cpu는 i3지만 램도 넉넉하고 ssd도 달려 있어서 그런지 개발 장비로도 큰 무리 없을 것 같아 장만했다. 리눅스 머신을 갖고 싶었는데 너무 적절한 노트북이였다.

디스플레이가 TN패널인 게 단점이었다. 검색해보니 시중에 IPS 모델도 있기도 했고 그러면 IPS 패널만 사다가 교체하면 되는 것 아닐까 싶었다. 찾아보니 실제로 구입해서 교체한 글도 찾을 수 있었다.

문제는 그 검색했던 스레드에 페이지네이션이 너무나도 작았고 그 뒤에 더 많은 이야기가 있다는 점이었다. 그 사실을 알리익스프레스에서 구입하고 패널을 받고 교체하기 위해 노트북을 다 뜯고나서, 패널이 맞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고 나서야 알게 되었다. 세상에. 그래서 다른 패널을 또 다시 주문했고 오늘 드디어 도착해서 교체했다.

새로 구입한 패널은 LP125WH2-SPM1 이다. 이 패널도 완전하게 100% 맞지는 않는다. 원래 패널보다 몇 mm 정도 넓어서 상판 지지대 같이 생긴 부분에 닿는다. 프레임 커버가 엄청 헐렁한 플라스틱 소재고 조립해도 크게 문제가 생기지 않을 것 같아서 그대로 두고 조립했다.

일단 IPS라서 시야각이 전혀 없다시피 하고 밝기도 훨씬 개선되었다. 이제는 유튜브 틀어도 전혀 거슬리지 않는다. 기존 TN 패널보다 한 2mm 정도 padding이 있어서 프레임에 딱 맞지 않는다. 워낙 화면이 좋으니까 별로 문제 없다.

뜯는 방법은 유튜브 영상을 보고 했다. 후면만 뜯으면 패널을 쉽게 교체할 수 있다.

구입은 알리익스프레스에서 했고 패널 정보는 panelook.com에서 확인했다. 구입 전에 패널 이름, 디스플레이 실측 크기와 edp의 lane을 잘 확인하자. 패널 이름이 일반적으로 규격 자체를 의미하는 경우가 많은 것 같다. 그리고 edp의 lane이 다른 경우에는 edp 케이블도 구입해야 하고 뜯어야 하는 범위도 커지니 주의하자. 그리고 가장 큰 복병이 패널 하단에 있는 PCB다. 사진 보면 검정 테이프로 처리되어 있는데 이 폭이 달라서 장비에 안맞을 수 있으니 구입 전에 잘 본다. 그리고 나사 구멍 수가 다르거나 위치가 다를 수 있으니 잘 확인하자.

패널을 두 차례 구입했어도 총 지출은 노트북 포함 270달러 정도다. 예전에 사용하던 인스피론 모델 최하위 사양이 300달러였던걸 생각하면 뿌듯하다. 이제 열심히 쓰는 일만 남았다!

Dell Latitude E7240 Archlinux 설치하기

😢 이 페이지는 다음 주소로 변경될 예정입니다.

맥북 프로 키보드에 불만족스러워서 그런지 회사에서도 미팅 때마다 사람들이 들고 들어온 노트북을 계속 눈여겨 보게 되었다. 3년 전까지는 델 납품을 받았는데 그 이후로는 레노보를 사용하고 있어서 Dell Latitude랑 XPS, Lenovo Thinkpad 13, Thinkpad T740, 요가 시리즈 정도를 대부분 들고 다녔다. Acer 쓰는 사람도 좀 있었고. 그 중에 sysadmin 하는 분들이 노트북에 리눅스 설치하고 다니는거 보고는 나도 하나 그런 노트북 있으면 좋겠군 싶어서 검트리에서 적당한 가격에 이것저것 설치하고 놀 수 있는 노트북을 찾고 있었다.

그러다가 Dell Latitude E7240를 $100에 구입했다. 원래 $150에 구입하기로 했고 판매자가 보기로 한 장소에 나갔는데 판매자가 약속을 잊었다고 미안하다고 할인해주고 다음 날 집 앞으로 가져다줬다. 40도 넘는 더위를 뚫고 갔다가 돌아오는게 좀 짜증나긴 했지만 역시나 막상 받고나니 다 기분이 풀렸다.

구입한 모델은 i3긴 했지만 8GB 램에 128GB SSD였다. 좀 지난 모델이긴 하지만 울트라북이고 가벼워서 만족스러웠다. $300에 구입했던 인스피론보다 훨씬 안정적이고 빨라서 너무 만족스럽다. TN 패널인게 아쉽지만 찾아보니 IPS로도 모델이 있길래 교체에 문제가 없을 것 같아 IPS 패널도 하나 주문했다.

그런 후에 무슨 배포판을 설치할까 고민했다. 뭘 설치할 일이 있으면 늘 고민 없이 우분투를 설치했었다. Archlinux 좋다는 얘기를 계속 듣기도 했고 arch를 사용하지 않아도 그 위키에서 도움을 받은 적이 많아서 이번엔 arch를 설치하기로 했다. lxde나 그놈을 사용했는데 KDE로 설치해보기로 했다.

Archlinux는 위키에 모든 단계가 잘 정리되어 있어서 따라하기만 하면 된다! 는 생각보다 좀 환상이었다. 설치하기 위해서는 이거 이거 보면 된다 그러고 링크를 누르면 또 엄청난 분량의 설명이 나온다. 그래서 설치하면서 했던 단계를 간단하게 정리했다. 기본적으로는 설치 가이드와 동일하다.

설치 전

archlinux iso를 받아서 usb에 설치한다. Etcher를 사용하면 손쉽게 이미지를 usb에 넣을 수 있다. 이 usb를 노트북에 꽂고 부팅한다. bios에서 부팅 순서를 확인하고 usb를 가장 먼저 읽도록 설정한다.

부팅이 다 되면 root 계정에 로그인 된다. 먼저 인터넷을 연결한다. wiki 설치 안내에서는 안나오는데 wifi 접속할 수 있는 dialog 스크립트를 제공한다.

# wifi-menu

만약 wifi 드라이버를 인식하지 못하면 스크립트가 동작하지 않는데 그럼 위키에서 설명하는 방식 따라서 직접 연결해야 한다.

파티션 설정은 cfdisk 또는 fdisk를 사용한다.

# cfdisk

내 경우에는 sda1 (bootable), sda2 (50GB, home), sda3 (4GB, swap)으로 설정했다.

# mkfs.ext4 /dev/sda1
# mkfs.ext4 /dev/sda2
# mkswap /dev/sda3
# swapon /dev/sda3

드라이버를 마운트한다.

# mount /dev/sda1 /mnt
# mkdir /mnt/home
# mount /dev/sda2 /mnt/home

설치

본격적인 설치 전에 가까운 미러 서버를 선택한다. /etc/pacman.d/mirrorlist 열어서 가까운 서버를 최상단으로 옮긴다. 내 경우는 swin.edu.au를 가장 위로 올렸다.

이제 호스트 드라이브에 리눅스를 설치한다.

# pacstrap /mnt base base-devel

설정한 디스크 설정을 호스트 드라이브에 저장한다.

# genfstab -U /mnt >> /mnt/etc/fstab

chroot로 호스트에 접속한다.

# arch-chroot /mnt

일단 사용에 필수적인 패키지를 설치한다. vim은 필수고, wifi_menu는 dialog에 의존성이 있고 WPA를 사용하면 wpa_supplicant도 설치해야 한다.

# pacman -S vim wpa_supplicant dialog

이제 타임존 설정이 필요하다. /usr/share/zoneinfo/ 안에 적합한 타임존을 찾아서 링크를 추가한다.

# ln -sf /usr/share/zoneinfo/Australia/Melbourne /etc/localtime

하드웨어 시간을 맞춘다.

# hwclock --systohc --utc

로케일을 설정한다.

# locale-gen
# echo LANG=en_AU.UTF-8 > /etc/locale.conf
# export LANG=en_AU.UTF-8

hostname 설정과 host를 설정한다.

# echo "ed-dell" > /etc/hostname
# echo "127.0.0.1 ed-dell" >> /etc/hosts

Grub 설치한다. bootable로 지정한 첫 파티션에 grub을 설치하면 된다.

# pacman -S grub
# grub-install /dev/sda
# grub-mkconfig -o /boot/grub/grub.cfg

root 비밀번호를 설정한다.

# passwd

설치된 패키지를 최신 버전으로 갱신한다. 미러에서 바로 설치했기 때문에 실제로는 별다른 내용 없이 지나가지만 그래도 한다.

# pacman -Syu

이제 종료하고 USB를 제거하고 켜면 설치된 arch를 사용할 수 있다.

# exit
# reboot

KDE 설치

KDE 페이지를 보고 설치하면 된다. 임시로 wifi-menu를 사용해서 인터넷을 연결한다. 그리고 아래 패키지를 설치한다.

xf86-video-intel은 그래픽카드 드라이버인데 본인에게 맞는걸 설치해야 한다. 목록은 Xorg를 참조한다.

# pacman -S xorg
# pacman -S xf86-video-intel
# pacman -S sddm
# pacman -S plasma-desktop
# pacman -S kde-applications
# pacman -S kdeplasma-addons # 네트워크 매니저가 포함됨

root 대신 사용할 계정을 생성한다.

# useradd -d /home/edward edward
# passwd edward
# echo "edward   ALL=(ALL) ALL" >> /etc/sudoers

sddm을 설정한다.

# sddm --example-config > /etc/sddm.conf

/etc/sddm.conf을 열어서 autologin을 설정한다.

[Autologin]
User=edward
Session=plasma.desktop

KDE를 사용하면 wifi-menu가 더이상 필요 없다. 그 전에 네트워크 매니저 서비스를 켠다.

# systemctl enable NetworkManager.service

bluetooth를 사용한다면 몇가지 패키지를 더 설치한다.

# pacman -S bluez bluez-utils
# systemctl enable bluetooth.service
# systemctl start bluetooth.service

한국어 설정

fcitx로 설치하고 싶은데 제대로 동작을 안해서 일단 ibus를 설치했다.

# pacman -S ibus ibus-hangul

/etc/locale.gen에 ko_KR을 추가한다.

ko_KR.UTF-8 UTF-8

/etc/locale.conf도 변경한다.

LANG=ko_KR.UTF-8
LC_COLLATE=ko_KR.UTF-8

/etc/xprofile를 열어서 다음 내용을 추가한다.

export GTK_IM_MODULE=ibus
export [email protected]=ibus
export QT_IM_MODULE=ibus
ibus-daemon -d -x

물론 우분투보다 복잡하게 느껴지긴 하지만 (그게 우분투의 셀링포인트이기도 하고) 직접 설치하지 않으면 전혀 설치가 안되고 설정도 안되는 그런 환경이 OS에 대한 애착을 만드는 기분이다. 만자로를 사용하면 좀 더 쉽게 설치할 수 있다고 한다.

Dell XPS 13 9350 구입기

😢 이 페이지는 다음 주소로 변경될 예정입니다.

신형 맥북 에어가 나오면 구입하려고 그랬는데 생각보다 빨리 나오질 않아서 현행 버전을 구입해야 하는지 고민하고 있었다. 그런데 번역 작업에 MS 워드를 사용하기 시작하면서 윈도 환경이 필요했고 기존 노트북이 워낙에 낮은 사양이라서 작업중에 자주 멎어버렸다. 윈도 환경에서도 이제 Docker도 hyper-v로 사용할 수 있고 조만간 애니버서리 업데이트에서 Bash를 지원할 예정이란 점에서 마음이 많이 갔다.

신형 맥북 에어가 나올지 안나올지도 모르는 상황에 새 맥북에 적용된 키보드라면 별로 구입하고 싶지 않고 16GB 램을 넣어주는 것은 프로 모델에서만 할 것같았다. 이런 추측과 고민 끝에 요즘 MS 스택의 기술에 관심이 많아지고 있는 상황이라 차라리 성능 좋은 윈도 노트북을 구입하기로 마음 먹게 되었다.

윈도 환경의 노트북은 종류가 워낙에 많고 제조사마다 드라이버 최적화 정도도 다르고 서비스 품질도 다른 데다 스펙까지 조금씩 달랐던 탓에 선택의 폭이 워낙 넓었다. 심지어 같은 브랜드인데도 기종별, 세대별로 다 성능이 다른데 깔끔하게 성능을 비교해볼 수 있는 페이지를 제공하는 업체가 정말 적었다. 구입 후보로 골랐던 노트북은 다음과 같다.

  • Dell XPS 13 9350
  • Lenovo X1 Carbon
  • HP Spectre
  • HP Elitebook Folio G1

HP Folio는 정말 얇고 아름답고 구입하고 싶었지만 호주에서 워낙 비싼 데다 높은 사양은 아직 제공하고 있지 않았다. Spectre도 이뻤지만 역시 가격이, X1도 좋았지만 가격이… 이 중에서 i7 6560U, 16GB, SSD 옵션으로 가장 저렴한 모델이 XPS 13이라서 이 기종으로 구입하게 되었다.

애플이 노트북을 소형화 하기 위해 납땜보드를 선보인 이후에 모든 노트북이 램을 납땜하고 있어서 애초에 램을 크게 구입해야 하는 금전적 아쉬움이 있었다. 큰 램을 사용하는 노트북은 SSD도 고용량이고 여러모로 가격이 올라갈 수 밖에 없는 방식으로 가격을 책정해둬서 어쩔 수 없었다. 이 기종이 ubuntu를 기본으로 설치한 developer edition이 있는데 아쉽게도 호주엔 출시하지 않았다. 16GB 모델도 없어서 고민하던 찰라에 델 호주 아울렛 웹사이트에 올라와서 바로 구입했다.

XPS 13 모델은 디스플레이의 베젤이 매우 얇은 인피니티 디스플레이를 채용하고 있어서 다른 13인치 노트북과 비교하면 확연히 크기가 작다. 물론 무게는 좀 나가는 편이고 내가 구입한 QHD+ 터치 디스플레이 모델은 좀 더 무거운 편이라서 크기에 비해 묵직한 느낌이 있다. 이전까지 사용했던 Dell Inspiron 11 3000과 비교했을 때 크기는 거의 비슷하지만 확실히 무거운 편이다. 물론 인스피론은 플라스틱이고 XPS13은 알루미늄인 탓이 크다.

검색해보면 XPS 13의 고질적인 문제가 몇 존재하는데 키보드에 있던 문제는 얼마 전에 키보드를 교체해서 해결했다. 다른 업체는 어떤지 모르겠는데 Dell은 수리 기사분이 출장와서 직접 고쳐주는 On-site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어서 편리했다. (iMac 들고 수리하러 지니어스 바까지 들고 갔던 것을 생각하면…) 문제라고 생각했던 부분이 고쳐져서 다행이다.

얼마 사용하지 않았지만 사용하면서 좋았던 점을 정리해보면,

  • QHD 디스플레이가 상당히 만족스러움. 대다수 후기에는 고해상도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이 적어서 불편하다고 하는데 내가 사용하는 대부분의 프로그램에서는 깔끔하게 나왔음.
  • 크기. 13인치인데 확실히 작다.
  • 내장 스피커. 내장이라는 생각이 안들 정도로 스피커가 괜찮다. 특정 주파수 대역에서 노이즈가 발생하는 문제가 있는데 내 기기에는 문제가 없었다.

단점은,

  • 배터리가 짧음. 디스플레이 탓이라는데 4-5시간 정도 가는 것 같다.
  • 고주파음(high pitch noise). 모델 초기부터 있던 문제라고 하는데 데이터를 읽는 양이 많아지거나 하면 고주파음이 난다. 조용한 공간에서는 소리가 확실히 나서 거슬리는 편이지만 일상적으로는 그냥 무시할만한 수준이다.

맥은 호주오면서 사용하기 시작했고 그 이전까지 윈도 환경을 계속 썼었지만 제대로 윈도 기술 스택을 사용해서 공부해본 적이 없었다. 지금은 관심도 많이 생기고 기술 분야도 다양해져서 윈도 랩탑을 장만한게 괜히 더 기분이 좋아지는 것 같다. 조만간 일들이 좀 정리되고 나면 UWP 등 관심있던 분야를 깊이 있게 공부해보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