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에는 할일을 차곡차곡 Any.DO

😢 이 페이지는 다음 주소로 변경될 예정입니다.

늘 일정을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는 없을까 고민을 하는 편이라서 수첩도 활용해보고 여러 앱들을 살펴 왔지만 꾸준히 사용하기가 쉽질 않았다. 하지만 그 와중에도 가장 많이 사용하고 있는 앱이 두가지가 있는데 AK Notepad와 Any.DO 가 바로 그것.

전자는 옵티머스큐를 사용할 때부터 사용해온 심플한 메모 앱인데 글의 초고, 해야 할 일, 아이디어 노트로 손색이 없을 정도로 가볍고 빠르다. 이 글은 후자에 대한 리뷰니 노트앱 소개는 이정도로 하고…

사실 Any.DO도 옵티머스큐에서 설치해 사용해본 적이 있지만 낮은 해상도와 성능에서는 사용하기 불편할 정도로 퍼포먼스가 떨어져서 몇번 쓰다 말았는데 넥서스4로 기기를 변경하고 나서는 부지런히 쓸 수 있게 되었다.

Any.DO는 단순하게 구성되어 있다. 할 일을 기록하는 것이 전부. 등록 후에 순서를 드래그해 변경하거나 다시 알려줄 일자를 지정하면 알아서 정렬이 된다. 일에 대해 카테고리도 정해 카테고리별로 정렬해 볼 수 있지만 내 경우에는 일자별로 처리하는 걸 선호해 일자별로 정리한다.

등록도 간편하고 완료 처리도 간편하다

완료된 항목에 대해서는 해당 항목을 좌측에서 우측으로 그으면 완료로 처리되고 기기를 흔들면 완료 항목을 완료함으로 이동시킬 수 있다. 완료함은 환경설정에 들어가서 확인할 수 있다.

안드로이드에는 Jorte가 일정 관리 도구에서 독보적인(?) 존재감을 가지고 있고 내 경우에도 설치하여 사용하고 있다. 달력을 확인해야 할 때가 있는 경우 쓰는 편인데 기능이 많고 새로운 일정을 추가할 때 복잡해서 달력에 표시해야만 하는 이벤트나 반복적인 일 아니라면 거의 사용하지 않게 된다. 특히 Todo 식으로 처리되어야 하는 일은 구글 캘린더와 동기화가 됨에도 불구, 이상하게 불편하다고 느껴져서 잘 사용하지 않게 된다.

항목을 우측으로 밀면 선이 그어지며 완료 처리되고 흔들면 완료 항목을 없엘 수 있다.

Any.DO도 멀티플랫폼을 지원하는데 사이트를 열어 작성하거나 하면 작업의 흐름이 깨질 수 있으므로 스마트폰으로 작성하는 편이다. 또한 하나의 도구를 동일한 용도로 사용하는 것이 좀 더 손쉽게 습관을 만드는 방법이라 생각하고 그렇게 실천하고 있다. 크롬 확장이나 앱, 웹사이트 등 다양하게 사용할 수 있다.

이와 같은 Todo앱은 이미 시중에 많은 편인데 가장 직관적이고 단순한 UI를 가지고 있다. 특히 리마인더 설정은 이 앱에서 가장 편리한 부분이다.

리마인더 일자와 시간을 정하는 화면인데 여태 봐온 수많은 앱 중 가장 편리한 Datepicker를 제공한다.

올해는 이와 같은 Todo 앱을 통해 작은 일부터 하나씩 차곡차곡 처리해 시간을 잘 활용하는 해가 되었으면 좋겠다.

The settler HD – 레밍즈 스타일의 전략시뮬

😢 이 페이지는 다음 주소로 변경될 예정입니다.

이전 PC판은 리뷰와 친구의 얘기로 들은 적이 있었는데 아이패드 버전이 보이길래 구매해봤다. 아쉽게도 레티나 디스플레이에 최적화 되진 않아 다소 거친 느낌이다.

제목에서 보듯 레밍즈의 전략시뮬 버전이라 할 수 있다. 실제로 전투하거나 특수 유닛들은 컨트롤 (이라 해봤자 위치이동) 을 해줘야 하지만 나머지는 건물과 자원에 따라 대부분 알아서 진행이 된다.

처음에는 자원이 너무 복잡하다고 생각했는데 단순하게 목록에 모든 건물을 지으니 잘 돌아간다. 좀 답답하다고 느끼는 부분은 건물을 아무 곳에나 다 지을 수 있는 것이 아니라 해당 건물을 지을 수 있는 위치가 모종의 방식에 따라 제한적으로 제공된다. 전략시뮬의 묘미는 심시티라고 생각하는데 생각처럼 건물을 마구마구 늘리는 것도 쉽지 않다. 모든 생산 요소도 대부분 자동으로 흘러가는데에 의존하고 있어서 리얼타임 전략시뮬과는 다르게 약간은 관조적인 입장을 제공한다.

물론 독특한 요소지만 결국 많이 짓고 많이 생산하면 이기는 구조. AI도 최적화 때문인지 무한정 유닛을 늘리는 것이 아니라서 잘 막고 많이 생산해서 밀어버리면 되는, 다양한 전략의 구사는 딱히 필요 없어 보인다. 주어지는 유닛들의 종류는 상당히 다양한 편이고 독특한 마나 시스템이라든가 사제 유닛이 다양한 마법을 구사한다든가 하는 부분은 독특한데 자원의 흐름을 직접적으로 제어할 수 없어서 유닛의 조합을 생각해서 진행하기엔 귀찮은 구석이 적잖다. 게다가 계속 생산하게 하는 버튼이 있어 사실 조합의 개념보다는 뚜껑 덮어놓고 생산하는 식. 더욱이 빨리 진행하는 버튼이 있어서…

게임에서 가장 문제라고 생각되는 부분은 타워나 캐슬같은 군사시설을 기준으로 공격을 해야 땅을 빼앗을 수 있다는 것으로 유닛을 반복적으로 이동하게 하는 요인이 되었다. 특히 길찾기를 잘 못한다. 게다가 군사시설은 sword man 으로만 공격이 가능하다는 점이 상당히 번거로운 부분이었다. 특히 점령을 하게 되면 해당 sword man은 해당 타워를 해체하기 전까지는 터렛(?)처럼 되버리는게 sword man이 비율적으로 많이 필요하다. 그러니 무한 질럿, 무한 저글링 식의 전략을 쓸 수 밖에 없다.

그리고 앞서 얘기한 것처럼 군사시설이 기준이라 AI는 무조건 타워를 먼저 공격한다. 그러므로 병력을 국경에 배치하는 것보다 타워 주변에 모아 두는게 낫다. 처음엔 국경 따라 펼쳐두었는데 뚫고 본진 중앙에 있는 타워까지 밀고 들어와 타워를 부셔버리더라. 게다가 타워를 촘촘하게 안지어두면 한번에 상대방 진영으로 변경되며 마을이 폭풍 반토막이 될 가능성이 농후. 그러므로 촘촘하게 짓거나 반대로 아예 안짓고 모든 병력을 거기에 모아두어 전투를 한다던가. 물론 인원이 일정 이상 되면 쳐들어오지도 않는다.

너무 많은 기대를 해서 그런지 아쉽지만 그래도 요소요소 귀여운 부분들, 예를 들자면 판세가 완전히 기울었을 때 주민들이 반전 딱지를 들고 서있기도 하고, 정복한 타워는 하얀 깃발이 내걸리거나 하는 세세한 부분까지 신경을 썼다는 사실이 돋보였다.

지출이 살짝 아쉽긴 하지만 과거 한 시대의 명작이기도 하고 얘기로만 들어온 궁금증이 해소되어 아깝진 않다.

세틀러 캡쳐
결국 물량 많으면 이기는 RTS. 생각처럼 물량이 잘 안뽑아지는게 문제.

요즘 오가며 게임만 하고 있어서 어째 게임 리뷰 블로그가 되가는 기분;

simpson Tapped Out – 심슨을 게임에서 만나다

😢 이 페이지는 다음 주소로 변경될 예정입니다.

심슨이 게임으로 있길래 D’oh!! 이러면서 내려 받았다. 흔한 마을 꾸미는 류의 게임, 그 컨셉은 스머프와 여타 게임들과 동일하며 과금 정책도 유사. 주변에서 그런 게임 하는 것만 봐왔긴 했으나 실제로 해본 적은 거의 없기 때문에 비교하여 리뷰하기가 어렵다.

오프닝에서 이 게임이 나오게 된 이유가 설명되며 엉망이 된 마을을 재건하는 것이 목적. 심슨에 나오는 케릭터와 컨셉아트들을 가지고 게임을 할 수 있다는 것이 정말 엄청난 매력이며 장점이다. 사운드도 실 성우들의 목소리가 나오기 때문에 애니메이션을 실제로 보고 있는 기분까지 나는 정도. EA와의 작업으로 나와서 그런지 상당히 컨셉이 잘 살아있다. 아, 심슨 쪽 기획이 엄청나게 탄탄했을듯. 울티마를 죽인 원흉을 칭찬하다니

가장 치명적인 단점은 오프라인으로 즐길 수 없다는 점. 이런 종류의 다른 게임들은 어떤지 잘 모르겠지만 오프라인인 경우에 바트가 인터넷 선을 들고 인터넷 안되서 안된다고 얘길 해준다. 많은 사람들이 앱스토어 리뷰에 오프라인에서 할 수 있게 해달라는 의견을 상당히 오래전부터 남기고 있지만 반영이 안되고 있다. 아무래도 비지니스 모델이 상당히 고가의 아이템을 구입하는 구조라 그런지…

그리고 전반적으로 앱이 불안정하고 로딩이 상당히 많은 편인데 모든 데이터가 서버에 저장되는 것으로 보인다. 업데이트도 상당히 잦은 편. 한국에서는 사실 백메가 가량 받는 것은 별 일도 아니니 문제 없이 잘 즐길 수 있을 듯 하다. 아직도 ADSL2 사용하는 호주에선 그리 편하게 즐길 수 있는 게임은 아닌듯 하다.

흔한 소셜게임과 같이 케릭터가 일정 시간동안 미션을 진행하고 수행이 완료되면 경험치와 돈을 주는 형태. 심슨이 아니라면 다운받을 의미가 크게 없는 흔한 컨셉인데 심슨이라 별 것 아닌데도 재미있게 즐길 수 있다. 알림은 꼭 꺼둘 것. 심슨이 이상한 소리로 알람을 해주는데 깜짝 놀란다.